INHA MNL
 
  


 사물통신 시대…'제2 성수대교' 참사는 없다
 INHA MNL(2009-10-25 16:36:29, Hit : 17001)  


‘제 2 성수대교 참사는 없다’

1994년 오늘(10월 21일) 아침 7시 40분. 많은 인명피해를 동반하면서 성수대교가 붕괴됐다. 그러나 더 이상 이같은 인재는 없다. 센서네트워크를 통해 사물간 통신하는 ‘사물통신시대’가 본격 도래하고 있기 때문이다.

인터넷(IP)에 연결된 모든 사물이 서로 커뮤니케이션하는 ‘사물통신’ 시대는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개화기를 맞고 있다. 우리 정부도 2012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사물통신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.

사물통신시대가 되면, 사물에 붙어 있는 센서가 채취한 정보가 사물과 사물간에 연결되면서 안전성은 물론 각종 정보를 교류한다. 이 때문에 유비쿼터스의 한 단계 앞선 개념으로 정착하면서, KT·SKT 등 통신업체는 물론 다양한 분야 IT업체들이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.

방통위는 사물통신시대의 여러가지 변화 가운데 하나로, 천재·인재에 대응하는 안전한 사회를 꼽고 있다. 예를 들어 다리가 붕괴조짐을 보이면 센서는 이를 감지해 또 다른 사물에 메시지(신호)를 전달하고, 이런 메시지가 모여 ‘위험’으로 판단할 시 안전장치가 작동하는 형태다.

RFID 등 센서를 이용한 이같은 사례는 △지능형 도로 및 자동차 개발 △미아방지 및 식품 이력 추적 △범죄경보시스템 등 다양하게 준비되고 있다.

사물통신시대 안착을 위해 정부와 업계는 사물통신 기술 및 서비스를 활용한 도시기반시설 관제, 교량안전 모니터링 등 재난재해 예방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. 또 문화재·산불감시·해양 모니터링 등 사회기반 시설 및 기상환경 감시 서비스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.

통신과 ICT 기술을 결합해 원격지 사물정보를 확인하는 사물통신은 사람간 통신을 넘어 사물과 사물이 통신하는 새 개념으로, 산발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u-IT 서비스의 큰 틀이 되면서 각종 서비스의 표준체계 구현을 통해 보다 안전한 사회 구현의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.

심규호기자 khsim@etnews.co.kr


통신사들 무선랜 투자 늘린다 [129]
한국IDC, 올해 무선랜 장비 시장 837억원 전망 [362]
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

스크롤

로고